용비O천가 2편

나의 가장 오랜 동료이자 힘이 되던 친구가 떠나는 나를 위해 써준  소설이다. 소유권도 이전 받았으니, 잃어버리기 전에 미리 블로그로 옮겨보자.

사실과는 전혀 다릅니다. 재미로 읽어주세요!

1편은 여기에!


알은 세상이다. 요즘들어 ORI의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 말이다.
맞다. 알은 세상이며, 이제 ORI는 알을 깨고 또다른 세상으로 나가야 한다.

본격적으로 알을 깨기 전에 ORI는 자신이 살던 세계를 돌아본다.
곳곳이 추억으로 가득하다.

PC 하나 들고 프린팅 사업부를 떠나오던 기억
과제 해결이 안돼 울면서 자전거를 타던 기억
폴란드 개발자들을 불러다 놓고 불닭 오므라이스를 먹인 기억
수많은 인도 개발자들로부터 인기남이었던 기억
같이 포켓몬을 잡으러 줄지어서 가던 기억
점심 먹고 회의실에 앉아서 떠들던 기억
회사 앞 카페에 모여 앉아 보드 게임을 하던 기억
같이 회식하러 다니던 기억
사람들과 함께 산책하던 기억
.
.
회사 곳곳을 거닐 때마다 어느곳 하나 추억이 남아 있지 않은 곳이 없다.
즐거운 기억들이 많아서일까? ORI는 오늘도 슬며시 웃으며 회사 안을 산책한다.

이제! 알을 깰 시간이다!
새로운 세계로의 첫발이다.
어쩌면 그곳에선 더이상 ORI가 아닐지 모른다.
지금 여기에서 일어났던 일보다 훨씬 더 크고 복잡한 일들을 마주하게 될지도 모른다.
하지만 괜찮다.
이곳에서 ORI였던 추억은 변함없고, 함께했던 기억들은 가져갈테니.
이제 새로운 세계로 나아간다.

– 그동안 수고했어요 용식님

참조

“용비O천가 2편”의 1개의 댓글

  1. 핑백: 용비O천가 1편 – Dog발자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